결과내 검색 [도움말]


  1600 검색결과 (1 - 10 / 64)
1. 文鮮明先生말씀選集532
존 피터 젱거…) 죽은 지 오래됐지?「이 사람은 1600년대 사람입니다.」그 가운데서 최근 사람을 뺐습니다. (훈독 계속; 마가릿 볼크 와이트, 이 사람은 1971년에 영계로 들어갔습니다.) 1971년, 근래네. (훈독 계속; 여자 사진기자였고, 포춘매거진의 일을 했었고, 라이프 잡지의 사진기자도 지냈고, 아이 존 러시아
http://www.cheonilguk.org/locala//532.htm
2. 文鮮明先生말씀選集568
왔나? 현실이 남편이 몇 년 전 사람이라고? 1600?「47년 전입니다.」1600여 년 전 사람하고 결혼한 거예요. 지금까지 영계에서결혼식을 해본 적이 없어요. 독신구원이지. 가정을 파탄시켜 놓은 거예요. 개인구원 섭리시대에 있어서 가정구원 섭리시대…. 국가 섭리시대에 가정들을 국가 국가에 연결시키면 한꺼번
http://www.cheonilguk.org/locala//568.htm
3. 총 서
타락함으로써 시작된 사탄을 중심한 타락세계를, 1600년의 죄악사(罪惡史)를 일기로 하여 홍수심판(洪水審判)으로 멸하시고, 하나님만을 신봉(信奉)하는 노아가정을 세우심으로써, 그 믿음의 터 위에 하나님주권의 이상세계를 복귀하려 하셨던 것이다. 따라서 노아 때가 말세였던 것이다(후편 제1장 제2절 참조). 그러
http://www.cheonilguk.org/locala//d-prineciple.htm
4. 원리해설(原理解說)
말하는 것인가를 알아야할 것이다.아담으로부터 1600년 간(間)을 번식(繁殖)한 전인류(全人類)를 홍수(洪水)로 도말(塗抹)해버리고 노아의 여덟 식구만을 남기셨고 그 여덟 식구의 손(孫)이나마 천재(天災)와 전쟁(戰爭)과 질병(疾病)에 죽고도 오늘에 이와같이 많은 인류(人類)가 지상(地上)에 편만(遍滿)해 있거던
http://www.cheonilguk.org/locala//haeseol.htm
5. 모험의 길을 걸어간 노아
바라보고 생활했던 것입니다. 그러한 노아야말로 1600년 역사과정에 없었던, 1600년 역사를 대신하여 하늘 앞에 세워진 모험적인 선봉자였음을 여러분은 알아야 되겠습니다.그리하여 정한 마음을 품고 하나님이야 주관해 주시든 말든, 세상 사람들이야 욕을 하든 말든, 한번 내리신 명령을 변치 않는 약속의 뜻으로 믿
http://www.cheonilguk.org/locala//001/WGPT9.htm
6. 노아의 비참한 운명
하나님께서 인간 조상이 비참한 운명을 남긴 이후 1600년 동안 수고하여 수많은 사람 가운데 비로소 찾아진 한사람이었습니다. 이 노아는 어떠한 존재였습니까? 그는 당시의 수많은 인류를 대표하여 하늘의 비운의 심정을 느낄 수 있는 심정을 가져야 할 존재였었고, 당시의 인간들이 느끼는 비운의 심정을 대신하여 하
http://www.cheonilguk.org/locala//003/CF169.htm
7. 복귀섭리에 나타난 수의 의의
식구가 있었는데, 이 여덟 식구를 복귀하기 위해 1600년 동안 하나님이 섭리하였습니다. 또 120년 동안 섭리의 뜻을 받들기 위해 노아를 택하였고, 노아의 여덟 식구를 세우신 것입니다.아담으로부터 10대를 거쳐 노아를 세웠고, 함의 실수로 인해 계속해서 뜻을 받들 수 없게 되었으므로 또 10대를 연장하여 아브라함
http://www.cheonilguk.org/locala//003/U4O69.htm
8. 하늘을 배신함으로 인해 이어진 서러운 역사
믿을 수 있는 하나의 사람을 다시 찾아 세우시려고 1600년을 수고하여 노아를 세웠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노아에게 120년간 수고하게 하여 당신의 뜻을 이루려 했으나 그도 성취하지 못하였습니다. 그리하여 그 뜻은 노아 이후 역대의 믿음의 조상들을 거쳐 모세에까지 내려왔습니다.
http://www.cheonilguk.org/locala//003/H0869.htm
9. 타락한 아담을 부르시던 하나님의 심정
들려오고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타락 이후 1600년이란 기나긴 세월 동안 변함없이 간곡한 심정으로 아담을 부르셨으며, 하늘 대하여 충성할 수 있는 노아 한 존재를 붙들고 비로소 `노아야, 노아야!' 하고 부르실 수 있었던 것입니다. 그러한 역사적인 음성을 우리는 들을 줄 알아야 합니다.
http://www.cheonilguk.org/locala//003/ZOR69.htm
10. 하나님의 이중의 슬픔
잊어서는 안 되겠습니다.노아 때를 돌이켜 보면, 1600년 동안 하나님은 말할 수 없이 애달픈 심정이 복받쳤지만 참으심의 길을 걸어나오셨습니다. 어느 한시간 한순간도 잊어버릴 수 없는 인간 대한 서러움이 북받쳤지만, 그것을 다 참고 자신의 슬픔을 대신 만민 앞에 또는 만물 앞에 온전히 나타내기 위하여 노아를
http://www.cheonilguk.org/locala//003/Y8Q69.htm
[1][2][3][4][5][6][7]

Copyleft ⓒ 2001 wecg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