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에는 동참권·동위권·상속권이 개재돼 있어

여러분이 늘쌍 생각해야 할 한 가지가 '내가 왜 귀하냐?' 이거예요. 자기를 우주의 제일 존재로 세우고 싶다는 거예요, 우주의 제일 존재로. 그거 왜 그러냐? 여러분들 생각해 보자구요. 생명이 먼저냐, 사랑이 먼저냐 할 때 어떤 게 먼저예요? 사랑이 먼저입니다. 우주의 근본이 존재 기원에 앞서서 사랑의 유통이 없어 가지고는 존재가 생겨날 수 없어요. 여러분은 제1 존재가 아니라 제2존재입니다. 여러분이 생겨나고 싶어서 생겨났어요? 어머니 아버지의 사랑에 의해서 생겨난 거예요. 그걸 의식했어요? 여러분이 존재의식을 갖기 전에 벌써 사랑이 물결쳐 가지고, 사랑이 존재해 가지고 여러분이 존재하게 된 거예요. 나라는 것은 부모님의 사랑 가운데 동참한 특권을 갖고 있다는 거예요. 동참자라는 것이 귀하다는 것입니다. 아! 이거 참 멋지다 이거예요.

그걸 알고 보니까 참 놀라운 거예요. 내가 어머니 아버지 앞에 당당코 하나와 같이 몸을 부벼 대도 싫지 않다는 거예요. 사랑을 중심삼은 동참권을 갖고 있다구요. 사랑은 동참권이 있습니다. 사랑하고 사랑의 인연이 됐을 때는 아버지가 높더라도 난 낮은 자리에서 즉각 아버지 자리로 올라갈 수 있고 높은 아버지도 즉각 내려오는 거예요. 동위권, 동참권이 사랑에 개재돼 있다는 것은 놀라운 사실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내가 비록 떨어져 나와 있더라도 사랑은 영원한 거예요.

사랑에 뿌리를 박고 서 있으니 이 우주는 사랑의 뿌리에 인연되어 있습니다. 사랑을 찾아가는 그 존재는 이 우주가 환영하기 때문에 무엇이든지 대하는 데 있어서 주체 아니면 대상의 권한을 갖고 있다는 거예요. 그거 놀라운 사실입니다. 사랑의 선전, 삐라와 마찬가지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제일이다 이거예요. 우리 어머니 아버지가 제일인 동시에 나도 제일입니다. 사랑의 동참권, 동위권,절대권을 갖고 있다는 거예요.

여러분의 욕심이 얼마나 커요? 그 욕심까지도 잡아서 점령할 수 있는 힘이 무엇이냐? 사랑이다 이겁니다. 하나님을 만나서 하나님을 점령했더라도 하나님의 보물이 있다면, 하나님 가운데 숨겨진 사랑이 있다면 그 사랑까지 점령하고야 욕심은 쉰다는 거예요. 사랑은 욕심까지 포괄, 소화할 수 있는 엄청난 능력이 있다는 것입니다.

그런 권위에서 '부모의 사랑에 영원한 사랑, 참된 사랑의 뿌리로 태어나서는 나를 제일주의로 우주 앞에 내세우고 사랑을 주고받자' 하면 우주는 전부 동화하고 기뻐하게 돼 있습니다. 그런 세계에 석가 같은 양반들이 들어가 보니 '천상천하에 유아독존이라'는 거예요. 사랑의 감각성에 눈뜨고 보니 내가 주체적 자리에 선 것을 자각할 수 있는 경지가 됐다는 겁니다. 하나님도 높지만 그 사랑을 통해 보면 낮은 데로 옮겨 갈 수 있다는 거예요. 동서남북, 사방으로 마음대로 엇바꿔 교류할 수 있다는 거예요. 놀라운 사실입니다. 그런 진리가 다른 데 있지 않아요. 참이 다른 데 있지 않아요. 내게 다 있어요, 내게. 이걸 깨우치지 못했다구요. 벌써 한 시간이 되었구만. 이렇게 말하면 다 아실 겁니다.

혼자 사랑을 못 찾습니다. 사랑은 어디서부터? 나에서 안 나와요. 혼자 잘먹고 잘 차려 입고 '내게 사랑이 있다. 아, 내 사랑 좋다' 하면서 춤을 추면 미치광이 아니예요? 그렇지만 우리 집사람보고 '아이, 좋다' 하게 되면 천하가 다 공인하는 거예요. 사랑은 혼자 이루어지지 않아요. 사랑은 어디서? 나에서부터 오는 게 아니라 대상으로부터 오는 거예요. 대상으로부터 오니까 내가 머리를 숙이고 위해야 돼요. 위해야 된다는 거예요. 위하는 천리가 여기에서 생겨나는 겁니다. 지극히 고귀한 것이 나에게 찾아오나니 그를 받으려면 그를 높여야 됩니다. 여기에서 위하는 철학이 비로소 생겨나는 거예요. 사랑에서만이….

오늘날 인간 세상, 타락한 이후의 모든 철학은 자기 사욕을 위주한 철학입니다. 이것을 지구상에서 쓸어 버려야 돼요. 무기 가지고, 경제력 가지고, 지식 가지고, 권력 가지고? 안 돼요. 오직 참사랑만이 이것을 소화할 수 있습니다. 그 사랑은 하나님으로부터….

하나님이 창조 당시 왜 천지만물을 창조했느냐? 하나님이 자기를 위하려고 창조를 했다면 세계는 하나 안 돼요. 세계의 모든 존재에 이렇게 개성진리체, 개성의 자아를 주장할 수 있는 특권을 부여하지 않아요. 전부 다 하나에 붙여 버리고 말지요. 하나님이 그걸 알았기 때문에…. 사랑이라는 것은 위하는 데 있어서 영원이 꼭 보장되는 거예요. 그렇기 때문에 천지만물을 짓고 인간을 지어놓고….

하나님이 사랑의 대상으로 만들어 가지고 하나님의 사랑을 찾기 위해서, 사랑하는 사람을 세우기 위해서 우리 인간을 만들었다는 사실은 놀라운 것입니다. 그런데 이런 특권을 잃어버렸어요. 아까 말한 것과 같이 사랑의 인연을 맺으면 반드시 주관성과 동위권, 그다음에는 상속권을 가질 수 있는 특권을 갖게 된다는 겁니다. 그렇지 않아요?

우리집사람도 그렇잖아요? 레버런 문, 유명한 남편을 만나 가지고 오늘 이 자리에 떡 앉아서 저 문 아무개 뭐라 하나? 양위분. (웃으심) 그 양위(兩位)라는 것이 같은 위(位) 아니예요? 그거 왜? 사랑의 관계를 맺었기 때문입니다. 뿐만이 아니라 남편이 가진 모든, 사랑에 속한 모든 관계에 있어서 그걸 상속받을 수 있는 특권이 있다구요. 이건 놀라운 사실입니다.

그런 걸 알았기 때문에 내가 지금까지 40평생 욕을 먹어도 세계에 돌아다니면서 지치지 않는 거예요. 힘들 때는 그 사랑의 목욕탕에 들어가 가지고 목욕을 한 번 하게 되면 쑥― 뭐라 할까? 우리 맥콜 먹는 것, 진생 티(인삼차) 먹는 것 이상 활기가 나기 때문에, 지금 내가 70이 가까와도 이렇게 당당하다구요. 피곤한 것도 순식간에 해소할 수 있는 힘이 있어요.

여기 역학세계에서는 입력이 출력보다 큰 게 원칙이지만 사랑의 세계에서는 입력보다 출력이 크다는 원리가 있다는 것입니다. 쓰면 쓸수록 무한히 복된 거예요. 아시겠어요? 그렇기 때문에 참사랑은 뭐냐? 위하는 사랑인데, 얼마든지 주고 천년 주고도 잊어버리는 거예요. 천년을 주고도 잊어버리려고 합니다. 기억하질 않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