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변하지 않고 가장 영원한 것은 참사랑

우리 사람은 변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흔히 우리들이 보물이라고 말하는 다이아몬드, 이 다이아몬드를 왜 보물로 취급하느냐 이거예요. 그것은 굳은 데 있어서 역사성을 초월하는 것입니다. 그 누구도 침범할 수 없다 이거예요. 그 굳은 특징이 영원성을 갖고 있고 불변성을 갖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변하지 않는 그 특성을 두고 보물 취급을 하는 것입니다.

또 황금 24금을 말하게 될 때, 그 황금을 보게 되면 굳기에 있어서는 다이아몬드에 비교가 되지 않습니다. 손톱으로 박박 긁으면 금이 갑니다. 그러나 단 한 가지 특성은 그 누런 빛에 있어서 그 무엇이 이것을 점령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변하게 할 수 없다 이거예요. 그 빛은 불변이요 영원합니다. 이러한 본질을 가졌음으로 말미암아 우리 인간들은 보물로 취급하는 것입니다.

그다음에 진주를 보더라도 그렇잖아요, 진주. 그 진주는 조화의 빛깔에서 아무리 갈더라도 그 빛을 변경시킬 수 없다 이거예요. 환경이 아무리 변하더라도 그 환경에 지배를 받지 않고 자기 스스로의 조화의 빛을 지니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한 불변의 조화의 색깔을 갖고 있기 때문에 우리 인간들은 그걸 보물로 취급한다는 거예요. 그것은 무엇을 말하느냐? 우리 인간들은 변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고 변치 않는 것을 좋아하는 본성이 있다는 거예요.

참이라는 것이 뭐냐? 참이라는 것은 변하지 않는 것입니다. 참된 사람은 변하지 않는 거예요. 참된 사람은 무엇을 중심삼고 말하느냐? 오늘날 학자님들에게 있어서는 참 중에 제일이 지식이라고 생각하시는 분이 계실지 모르겠어요. 지식은 과정적인 기간에 있어서는 참으로 인정받고 나아가지만 그 지식도 주장이 천태만상으로 변해 갈 것입니다. 최고의 지식을 지녔다고 해서 그 사람을 참사람이라고 할 수 있겠느냐? 그것도 아니예요. 지식 가지고는 안 됩니다.

그러면 황금만능시대인 지금 시대에 있어서 황금 금력을 가지고 있다고 참된 사람이라고 할 수 있느냐? 그것도 아니라는 거예요. 그다음에는 권력? 그것도 아니라 이거예요. 인간에게 있어서 가장 귀하고 가장 변하지 않고 가장 영원할 수 있는 참이 무엇이냐 하는 문제를 우리는 생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 참이라는 것이 어떤 터전 위에 서고 싶은가? 우리 인간에게 가장 귀한 것을 말하라고 하면 '생명'이라고 말할 거예요, 생명. 생명 자체를 중심삼고 참의 기준을 세울 수 있느냐? 그것도 아니예요. 생명은 누구나 다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면 생명에 앞서 귀한 것이 있으면 무엇이겠느냐? 우리가 생각할 때 인간에 있어서는 사랑을 말할 수 있습니다. 사랑이다! 사랑이라는 것은 반드시 상대적 관계에서 이루어지는 거예요. 내 자신에게 사랑이 있다 하더라도 나 홀로는 사랑을 성립시킬 수 없는 것입니다. 사랑이라는 것은 반드시 상대적인 관계에서 이루어지는 것입니다.